바보가 되었나봐
우여곡절이 많았던 곡입니다.
개인적으로는 애착이 참 많이 가는 곡입니다.